풍요의 길 1

title-usss2222222-27.jpg

 

 

계유오덕(鷄有五德)

컨텐츠 정보

본문

 계유오덕(鷄有五德)
 
한(漢)나라 때 한영(韓嬰)이 지었다고 하는 한시외전(韓詩外傳)에 닭은 다섯 가지의 德(덕)이 있다고 한다.
 
머리에 관(벼슬)을 쓴 것은 문(文)이요.
발에 갈퀴(距)를 가진 것은 무(武)요.
적에 맞서서 용감이 싸우는 것은 용(勇)이요.
먹을 것을 보고 서로 부르는 것은 인(仁)이요.
밤을 지켜 때를 잃지 않고 알리는 것은 신(信)이다.
 
첫째 禮,
'正其衣冠禮之德也(관을 바르게 썼으니 예의가 바르고)
닭의 볏(벼슬)을 항상 머리 위에 달고 있는 것을 일컬어 말하길 수탉의 볏은 언제나 단정하게 관복을 갖추고 관을 쓰고 있는 모습이라 해서 '禮'라 한다.
 
둘째 信,
'無違時報信之德也(어김 없이 때를 알리는 신의가 있으며)
매일 아침 어김없이 울어대는 것을 두고 말하길 닭은 매일 아침 어김없이 울어 사람들을 깨우니'信'이라.
 
셋째 仁,
'相呼取食仁之德也(서로 불러 먹이를 취하니 인이 있음이고)
모이를 서로 나누어서 먹는 것을 두고 말하길 닭은 먹이에 대한 다툼이 없음을 보고 성품이 어질다고 생각하여 '仁'이라.
 
넷째 智,
'常戒防衛智之德也(늘상 경계하여 지켜내니 지가 있음이요)
늘상 주위를 경계하며 둘러보는 것을 두고 말하길
닭은 새끼나 무리를 위해 언제나 경계를 늦추지 않는 모습을 보고 지혜가 있다고 하여 '智'라.
 
다섯째 義, '臨戰不退義之德也 (싸움에 임했을 때 물러서지 않으니 의가 있다)
싸움에 몸을 돌보지 않고 물러서지 않음을 두고 말하길
닭은 싸움에 임했을 시 자신을 돌보지 않고 오로지 싸움에만 임하니 義라.
이것이 닭의 다섯 가지 덕목을 말하여 '계유오덕(鷄有五德)' 이라 한다.

관련자료

댓글 1

의식상승님의 댓글

닭은 모이를 먹을 때
여러마리가 모여서 서로 같이 나누어 먹는데
이는 한낱 동물이지만

닭이 지닌 어짐의 덕이다.

때문에 닭은 관을 썼다.
그러면 사람은 어떠한가?
..........



삶과 죽음이 문밖이다.
사람에게 인과 의가 없으면 그는 곧 죽은 것과 같다.

닭에게서 인을 배울 수 있다.
전체 39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의식상승힐링샵 바로가기

 

 

 

 

 

최근글


새댓글